이유비 “연기 잘하는 배우 보면 대단하고 부러워요” [인터뷰]

기사입력 2018-06-09 10:00: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연기의 매력에 빠지면 답이 없다. 계속 연기를 할 수밖에. 배우 이유비도 그 매력을 점점 알아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명수현 극본, 한상재 연출) 종영을 맞아 이유비는 최근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극중 이른바 ‘감성 재벌’ 물리치료사 우보영 역으로 출연했다.



이유비는 상대 역이었던 배우 이준혁에게 유독 고마움을 드러냈다. 연기 호흡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줬기 때문일 터. 이준혁의 전작 tvN ‘비밀의 숲’까지 다시 봤다. 이준혁이 연기한 ‘비밀의 숲’ 서동재 역과 ‘시를 잊은 그대에게’ 예재욱 역은 180도 달랐다.



“이준혁 오빠는 정말 고맙고 멋진 사람입니다. 사실 ‘비밀의 숲’을 몰랐는데, 이준혁 오빠와 연기하면서 전작이 궁금해졌어요. 그래서 찾아서 다 봤죠. ‘시를 잊은 그대에게’와 너무 다른 모습이라 깜짝 놀랐어요. 연기를 잘하니까 악역도 멋있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서동재 검사가 더 멋있다고 장난으로 말하기도 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2011년 MBN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로 데뷔한 후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2012) MBC ‘구가의 서’(2013) SBS ‘피노키오’(2014) MBC ‘밤을 걷는 선비’(2015) 등에 출연한 것. 



하지만 이유비는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예술 중, 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교에서도 성악을 전공한 것. 우연찮은 기회에 ‘뱀파이어 아이돌’ 오디션을 봤고, 합격하면서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됐다.



“대학교를 지루하게 다닐 때였어요. 다른 걸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막연하게 들었는데, 시트콤 오디션이 있더라고요.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연기 전공도 아니어서 두려움이 없었던 것 같아요. 이렇게 오래 할 줄 몰랐어요. 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학교도 빠지고 오디션 봤는데 합격한 거죠. 진짜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오래 준비한 성악을 포기하고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유비. 그는 “제 선택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패기 있던 저한테 오히려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 때 오디션을 보지 않았다면, 계속 성악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꽃길만 걸었던 것은 아니다. ‘밤을 걷는 선비’ 촬영 중 부상을 당했고, 의도치 않게 2년의 공백까지 생겼다. 그 시간은 이유비에게 전화위복이 됐다. 지난해 JTBC 웹드라마 ‘어쩌다 19’로 복귀한 후 올해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무사히 마친 것.



“부상을 계기로 더 단단해진 것 같아요. 그것보다 힘든 상황은 없을 것 같거든요. 그런 생각이 드니까 점점 더 밝고, 기분 좋게 일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진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하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축복인지 알아요. 복귀작 ‘어쩌다 18’부터 ‘시를 잊은 그대에게’까지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어요. 진짜 감사하고 즐거운 작업이었어요.”



이유비는 꾸준히 연기 활동할 뜻을 드러냈다. 연기에 대해 말할 때 이유비의 눈이 반짝였다. 연기를 향한 열정이 느껴졌다. 그는 “올해는 작품을 계속 할 것 같다. 응원해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몸은 지쳤을 수 있는데 마음은 지치지 않았다. 일이 더 좋아졌기 때문에 쉬지 않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기가 정말 재미있다. 작년부터 그걸 알게 됐다. 좋은 현장에 나가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한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더 잘하고 싶고, 책임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연기 잘하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고, 부럽기도 하고 그래요. 저도 언젠가는 그렇게 됐으면 좋겠어요.”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935 엔터테인먼트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