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노출 촬영 강요"…양예원, 처음엔 몰랐고 알고 '또' 갔다

기사입력 2018-10-11 18:00: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비공개 촬영회'에서 노출 촬영을 강요받고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 애초에 양예원은 자신이 소지한 계약서를 바탕으로 5회 촬영에 임했다고 했지만, 조사 결과 양예원이 촬영을 진행한 횟수는 16회였다. 강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노출 촬영을 강요받았고, 심지어 성추행까지 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예원이 해당 스튜디오를 찾아간 이유는 뭘까.



양예원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심리로 열린 사진 동호인 모집책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양씨는 "촬영 계약 당시만 해도 노출 수위를 몰랐다. 귀여운 콘셉트, 청순한 콘셉트, 섹시한 콘셉트로 촬영한다고 했다. '섹시 콘셉트'가 무엇이냐고 묻자 '속옷을 다 입은 상태에서 뭘 걸친다. 어깨가 드러나는 정도다'라는 말을 들었다. 그 이상의 노출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촬영 시작 20-30분 만에 탈의를 해라, 치마를 올려라 등 스튜디오 측의 무리한 요구가 있었다. 당시 양 씨는 티팬티를 입고 있었는데 은밀한 부위까지 피고인의 손이 닿았다.



양씨는 '이 사람들 돈 다 물어낼 거냐'는 실장의 말과 강압적인 분위기에 촬영을 거부할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그런데 노출을 강요하고 추행이 있은 후에도 양씨는 촬영을 지속했다. 심지어 먼저 일거리를 부탁하기도 했다. 양씨는 이에 대해 "하루 12시간을 일해도 등록금을 벌 수 없었다"고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다. 가세가 기울어 생활비도 자신이 감당해야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씨는 이어 촬영을 계속 응한 이유에 대해 "이미 촬영된 사진들이 유포될까봐 무서웠다. 내가 안 나가면 저 많은 사람들 돈을 물어줘야 하나, 말 안들었다고 내 사진을 퍼뜨리면 어떡하나. 그 생각이 커 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스튜디오 측과) 연락이 안 되면 오히려 불안했다"고 진술했다.



양씨가 해당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진행한 건 총 16회였다. 양씨는 촬영 횟수 오류에 대해서도 "정말 생각이 안 났다. 잊고 싶은 기억이고 누구도 알지 않았으면 하는 기억이라 의식적으로 지운건지 기억이 안 났다. 저도 명확하게 다섯 번이라고는 말하지 않았다. 더 많은 촬영이 있었다 하더라도 오랜 시간에 걸쳐 일어난 일이 아니기에 헷갈렸다"고 해명했다.



양예원은 '촬영을 지속한 것이 이전 추행 행위에 대한 용서나 이후 있을 일에 대한 동의였나'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날 양씨는 "스물다섯 밖에 안 됐는데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될 만큼 '양예원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창녀다' '꽃뱀이다'라는 말을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하지만 양예원의 자발적 구직 활동에 대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정상적인 아르바이트나 학자금 대출 등의 방법도 있기 때문. 게다가 성추행을 당한 스튜디오에 직접 연락을 취했다는 점이 공감을 얻는데 실패했다.



한편 피고인은 성추행 혐의에 대해 "촬영을 하기 위해 팬티끈만 옮겼다. 절대로 몸에 손을 대진 않았다"고 주장해 신빙성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이석철父 인터뷰→김창환 녹취록→국민청원…“명백한 아동학대”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과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총괄 프로듀서)와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놓였다.  이와 관련, 이석철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동안의 폭언, 폭행과 협박을 눈물로 토로했다. 김창환 대표의 폭언, 폭행 방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창환 대표는,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사실이 아니며 과장된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에는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에서는 김창환 대표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오면 너희는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폭언을 하는 김창환 대표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 군과 이야기하던 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한 것”이라고 이에 대해 해명을 늘어놨다.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석철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석철의 아버지는 “3~4일 동안 밥을 못 먹고 잠을 못 잤다. 너무 속상했다. 같은 멤버 아이들도 맞은 이야기를 듣고 나니까 너무나 속상하더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어떤 어른이나 아이들을 보호해야 맞다. 때리는 사람을 옆에 둔 다는 건 말도 안 된다. 이러한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 음악 하는 아이들이 많을 텐데, 우리나라의 어떤 기획사에서도 아이들을 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을 얻게 됐다.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확산됐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약 4년 전부터 폭언, 폭행, 협박을 당해왔다는 주장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2
연예 [단독] 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출연 확정..이병헌과 대립각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 출연한다. 19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이희준은 최근 '남산의 부장들'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한국 중앙정보부의 부장들과 이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그린 작품. 동아일보에 연재된 정치비화글을 엮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고(故) 박전희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난 뒤 실종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을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다. 이성민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곽도원이 강형욱을 연기한다. 이희준은 비서실장 역을 맡아 김재규 역의 이병헌과 대립각을 펼친다. 이희준은 우민호 감독의 전작 '마약왕'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신뢰의 연기를 인정받았다. 이희준은 최근 '미쓰백'에서 깊이 있는 감성 연기로 호평받았고, '마약왕' 겨울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는 나문희와 함께 한 영화 '오! 문희' 촬영에 한창이다. 여기에 '남산의 부장들' 캐스팅까지 확정하며 데뷔 이래 가장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0월말 크랭크인한다.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연출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