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같이걸을까' 왜 진작 모이지 못했을까…god 완전체의 힘

기사입력 2018-10-12 09:10:3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god의 리얼리티 예능. '육아일기' 이후 무려 17년 만이다. 다시 모인 god는 20년 세월의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며 완전체의 힘과 케미를 보여줬다.



지난 11일 첫 방송도니 JTBC '같이 걸을까'에서는 god의 산티아고 순례길 첫 번째 여정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다섯 명이 떠나는 여행. 데니안은 "각자 생활이 생기고 가정이 생기다 보니까 시간 맞춰서 여행가는 게 쉽지 않더라"라고 털어놨다.



리더 박준형은 "동생들과 함께 여행을 간다는 것 자체가 좋다"며 "18마일쯤은 충분히 걷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윤계상은 "그 친구들과 다시 여행을 간다고 하니까 꾸밈없는 즐거움을 느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형들에게 쓴소리를 할 수 있는 막내 김태우가 리더로 선정됐다. god는 1집 화보 때처럼 포즈를 취하자는 김태우의 제안에 열심히 따르며 완전체 god의 만남을 실감케 했다.



god가 가장 많이 한 말은 '좋다'일 정도로 이들 역시 이번 여행이 특별하고 소중하다는 걸 알았다.



데니는 "멤버들이랑 옛날로 돌아간 느낌을 받아서 굉장히 좋았다"며"저희가 2014년도 결합한 다음에는 지방 공연을 가도 한 호텔이지만 각방을 쓰니까. 지금은 같은 집을 쓰지 않나. 왜 진작 이러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윤계상은 새벽 3시, 선크림까지 바르고 트래킹 준비를 마쳐 마치 소풍 당일 설렘 가득한 어린 아이 같은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다섯 명이 모였을 때 비로소 나오는 본인들의 실제 모습. 이들은 트래킹을 하면서 과거 기억을 소환, 옛 god 시절 모습으로 돌아가는 등 추억여행을 선사하기도 했다.



'같이 걸을까'는 god의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트래킹 여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이석철父 인터뷰→김창환 녹취록→국민청원…“명백한 아동학대”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과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총괄 프로듀서)와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놓였다.  이와 관련, 이석철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동안의 폭언, 폭행과 협박을 눈물로 토로했다. 김창환 대표의 폭언, 폭행 방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창환 대표는,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사실이 아니며 과장된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에는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에서는 김창환 대표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오면 너희는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폭언을 하는 김창환 대표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 군과 이야기하던 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한 것”이라고 이에 대해 해명을 늘어놨다.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석철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석철의 아버지는 “3~4일 동안 밥을 못 먹고 잠을 못 잤다. 너무 속상했다. 같은 멤버 아이들도 맞은 이야기를 듣고 나니까 너무나 속상하더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어떤 어른이나 아이들을 보호해야 맞다. 때리는 사람을 옆에 둔 다는 건 말도 안 된다. 이러한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 음악 하는 아이들이 많을 텐데, 우리나라의 어떤 기획사에서도 아이들을 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을 얻게 됐다.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확산됐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약 4년 전부터 폭언, 폭행, 협박을 당해왔다는 주장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2
연예 [단독] 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출연 확정..이병헌과 대립각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 출연한다. 19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이희준은 최근 '남산의 부장들'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한국 중앙정보부의 부장들과 이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그린 작품. 동아일보에 연재된 정치비화글을 엮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고(故) 박전희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난 뒤 실종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을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다. 이성민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곽도원이 강형욱을 연기한다. 이희준은 비서실장 역을 맡아 김재규 역의 이병헌과 대립각을 펼친다. 이희준은 우민호 감독의 전작 '마약왕'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신뢰의 연기를 인정받았다. 이희준은 최근 '미쓰백'에서 깊이 있는 감성 연기로 호평받았고, '마약왕' 겨울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는 나문희와 함께 한 영화 '오! 문희' 촬영에 한창이다. 여기에 '남산의 부장들' 캐스팅까지 확정하며 데뷔 이래 가장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0월말 크랭크인한다.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연출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