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슈퍼레이스 GT2 최종전, ENI 레이싱 정경훈 폴 투 피니시 우승

기사입력 2016-10-23 18:09:41

슈퍼레이스 GT2 최종전, 첫 출전한 정경훈 폴 투 윈 

[TV리포트(카리포트)=김혜인 기자, 제공=한국모터스포츠기자단]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 GT2 클래스 파이널 라운드 결승전이 23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이하 KIC)에서 개최된 가운데 첫 출전한 ENI 레이싱 정경훈이 폴 투 피니시 우승을 거두었다. 또한, 사고 여파 속에서도 마지막까지 레이스를 펼친 서한-퍼플모터스포트 한민관이 시즌 챔프에 올랐다.

스타트가 진행된 후 GT2 클래스는 GT1 클래스에 참가한 쉐보레 레이싱 이재우의 차량이 멈춰선 여파로 사고가 발생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 사고로 박종근(이레인 레이싱)이 이재우와 추돌을 한 후 회피하는 상황에서 박상현(ENI 레이싱)의 차량과 충돌한 후 더 이상 경기를 할 수 없어 리타이어했다. 

슈퍼레이스 GT2 최종전, 첫 출전한 정경훈 폴 투 윈

이런 상황에서 남기문(원레이싱)과 함께 예선전에서 폴 포지션을 차지했던 정경훈이 3위로 밀려났고 이원일이 선두로 나서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출발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정경훈은 다시 자신의 페이스를 이끌어 내면서 앞선 남기문과 이원일을 추월해 선두로 올라섰고, GT2 클래스를 이끌어 나가기 시작했다.

경기가 중반에 들어서면서 정경훈이 선두를 궂혀가고 있는 가운데 이원일과 남기문이 2위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치기 시작했다. 또한, 권재인(원레이싱)과 권봄이(서한-퍼플모터스포트), 그리고 시즌 챔프를 확정한 한민관9 서한-퍼플모터스포트)이 순위를 유지하면서 레이스를 펼치면서 시즌 순위도 어느 정도 자리잡고 있는 듯 진행됐다.

하지만 8랩을 돌아나가던 권봄이와 같은 팀 한민관이 추돌을 하면서 파손돼 피트로 들어서며, GT2 클래스도 새로운 흐름이 감지됐다. 이 사고로 한민관도 차량이 파손되면서 피트로 들어섰고, 마지막 라운드에서 어려움을 겼고 있었다. 결국, 사고 여파로 인해 권봄이는 더 이상 경기에 들어갈 수 없게 됐고, 한민관도 가까스로 수리를 해 재 투입되는데 성공했다. 

슈퍼레이스 GT2 최종전, 첫 출전한 정경훈 폴 투 윈

이 때문에 GT2 클래스의 전체 순위는 물론 시즌 2위 자리를 지키기도 어려워진 권봄이는 스타트와 함께 추돌한 박종근에 이어 아쉬운 시즌 마무리를 하고 있었다. 이와 달리 시즌 중반부터 우승 행진을 한 이원일은 이번 라운드에서도 2위로 경기를 유지하면서 시즌 순위에서도 상위권으로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 졌다. 

결국, GT2 클래스에서는 이번 시즌 첫 출전한 정경훈이 우승을 거머쥐었고, 그 뒤를 이원일과 남기문이 포디움에 올랐다. 또한, 사고에서도 마지막까지 레이스를 펼친 한민관이 시즌 챔프의 자리에 올랐으며, 이원일이 마지막 라운드에서 포인트를 획득해 시즌 2위에, 권봄이가 3위를 차지했다. 

hikim081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