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SUV의 진화, SUV의 다양화. 스포츠 쿠페 GLE & 럭셔리 SUV GLS

기사입력 2016-11-15 08:31:00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1886년 칼 벤츠(Karl Friedrich Benz)는 “말(馬) 없이 달리는 마차를 만들겠다”며 최초의 자동차(Benz First Vehicle)를 만들기 시작했다. 130년이 지난 현재, 자동차의 진화는 끝이 없다. 무한대다. 

수백∙수만 종류의 자동차들이 역사 속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게 됐고, 최첨단 장치들로 중무장한 모델들로 새로운 자동차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쿠페의 스포츠성과 럭셔리 세단의 아넉함이 SUV와 결합이 되면서 새로운 부류의 자동차들이 개발되고 있다. 

쿠페형 SUV의 시작은 쌍용 엑티언을 시작으로 BMW X6, X4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GLE 쿠페가 대표적인 모델들이다. 2015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최근 국내판매를 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The New GLE 350d 4MATIC Coupé(이하, 뉴 GLE 쿠페)와 자사의 기술력이 총망라된 대형 SUV The New GLS 350d 4MATIC(이하, 뉴 GLS)를 시승했다. 

시승은 경기도 기흥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를 출발해 용인 에버랜드 일대 와인딩 로드를 경험하고 다시 고속도로를 달려 출발지도 복귀하는 경로였다. 

고속도로구간은 정체 시간대라 속도계바늘을 올릴 수 없었고, 용인 스피드웨이까지 와인딩 구간은 아쉽게도 짧았다. 

‘BMW X6’와 정면승부가 될 ‘뉴 GLE 쿠페’의 차체크기는 길이 4,880㎜, 너비 2,030㎜, 높이 1,725㎜로 쿠페와 SUV를 결합한 쿠페 특유의 날렵한 루프라인과 AMG 전면, 리어 에이프런 등 AMG 라인이 기본 적용됐다. 이미지로 봤을 때와 실 차를 봤을 때의 크기차이는 엄청났다. 

삼각별을 중심으로 역동적이고 우람한 얼굴이 이차의 존재감을 강조한다. 

특히, GLS의 차체크기는 5미터(5,130㎜)를 훌쩍 넘기는 길이다. 너비는 뉴 GLE 쿠페보다 50㎜가 좁은 1,980㎜. 높이는 1,880㎜로 어지간한 장신이라도 지붕이 보이지 않는 높이다. 

심장은 V형 6기통 3.0리터 직분사 커먼레일 터보 디젤엔진과 9G-Tronic(9단 자동변속기)이 뉴 GLE 350d 쿠페와 뉴 GLS 350d에 동일하게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3,400rpm에서 258마력의 힘을 뿜어낸다. 63.2㎏m의 최대토크 수치도 같다.

하지만, 최대토크 영역은 다르다. 뉴 GLE 쿠페는 1,600rpm에서 최고점을 찍는 반면 뉴 GLS는 1,600~2,400rpm 구간에서 묵직하게 밀어붙인다.

순발력은 기대이상으로 빠르다. 만만치 않은 덩치와 무게를 갖고 있지만, 제원상 제로백(0→100㎞/h) 가속시간은 뉴 GLE 쿠페가 7.0초. 뉴 GLS는 7.8초를 기록했다. 

2.4톤(2,405㎏)이 넘는 공차중량과 사륜구동에서 뉴 GLE 쿠페가 인증받은 복합연비는 10.1㎞/L. 도심 9.2㎞/L, 고속도로 11.3㎞/L다. 뉴 GLS는 2.6톤(2,655㎏)을 훌쩍 넘기는 공차중량이다. 복합 9.5㎞/L, 도심 8.6㎞/L, 고속도로 10.8㎞/L다.

디젤엔진이지만 가솔린엔진으로 착각할 정도로 정숙성과 유연함이다. 저속영역에서 뿜어져 나오는 토크도 묵직하지만 고회전 영역에서의 엔진 반응도 의외로 기분 좋게 발진한다. 

5가지(컴포트(Comport)-스포츠(Sport)-스포츠+(Sport+)-개인선택(Individual)-빙판(Slippery) 모드로 선택 가능한 다이나믹 셀렉트(Dynamic Select)로 민첩하고 다이내믹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뉴 GLS의 승차감은 럭셔리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관계자가 강조하는 ‘S-클래스 수준의 승차감’까지는 아니지만 동급 경쟁모델 SUV 가운데에서는 최고 수준의 안락함이다.

뿐만 아니라 첨단 주행 보조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Driving Assistance Package Plus)’를 활성화 시키고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는 미세한 조향과 함께 스스로 달려갔다. 아쉬운 점도 있었다. 준중형차 걸맞은 시트 넓이와 시트 높이가 높아 장거리 운전시 피로도가 쉽게 올 것 같아 보였다. 뉴 GLE 쿠페도 마찬가지다. 

스포츠감성을 살린 뉴 GLE 쿠페는 컴포트 모드에서 스포츠 모드로 다이얼을 돌리자 뉴 GLS보다 민첩한 핸들링과 차체강성이 단단해졌다. 

이어진 코너를 가차없이 공략하자 4MATIC의 구동력과 21인치 315㎜의 뒷타이어의 편평비가 접지력을 더욱 높혀준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코너를 탈출했다. 

핸들링이나 승차감만으로 두 차종의 성격이 확연히 구분됐다. 뉴 GLS는 넓고 편안함을 추구한 반면, 뉴 GLE 쿠페는 퍼포먼스 주행의 맛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는 점이다. 

또한, 7명이 넉넉하게 탑승할 수 있는 실내공간에 풀사이즈 뉴 GLS는 풀사이즈 SUV 수준에 걸맞은 편안함과 여유로운 성능, 그리고 이미 S-클래스를 통해 선보였던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첨단기술을 접목해 최고의 안전성을 갖췄다. 

뉴 GLE 쿠페와 뉴 GLS는 자신만의 개성을 추구하며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영위하는 소비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는 평가다.

이날 경험한 더 뉴 GLS 350d 4MATIC과 더 뉴 GLE 350d 4MATIC 쿠페는 각각 1억2,500만원과 1억600만원에 판매(부가세 포함)된다. 

기흥(경기)=임재범 기자 happyyjb@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