쫀득쫀득 녹아 내리는 추억82 꽈배기

기사입력 2017-06-25 14:41:54

[TV리포트=임재범 기자] 서민들의 퓨전 먹거리가 흐름이 유행을 타고 있다. 

한때 대왕카스테라의 붐은 엄청났었다. 대만에서 건너온 이색 간식으로 소비자들의 입소문만으로 단기간에 전국 곳곳에 프랜차이즈 매장들이 오픈 됐었지만, 한 방송사가 ‘대왕카스테라 식용유 논란’을 방영한 이후 매출이 4분의 1로 급감하는 사태까지 생겼다. 

한국의 외식 시장은 수많은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뜨고 지는 전쟁터다. 대왕카스테라 이후 ‘호떡’과 ‘핫도그’, ‘꽈배기’가 서민들의 퓨전 먹거리 음식으로 이슈 아이템이 되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각광 받고 있는 가운데 저렴한 비용으로 창업 할 수 있는 찹쌀꽈배기와 찹쌀핫도그 전문점 ‘추억82’이 찹쌀을 주재료를 강조하며 서민들의 발걸음을 끌고 있다. 

‘추억82’의 최대 장점으로 ‘실온보관 후 이틀이 지나도 그 맛과 감촉이 유지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 식물성 카놀라유 기름을 사용하고, 찹쌀이 반죽의 40%를 차지한다. 

‘추억82’의 관계자는 “추억82의 모든 메뉴는 레시피부터가 다르다. 튀겼을 때 터지지 안을 정도의 밀가루만 첨가된다”며 “찹쌀의 양과 반죽이 다르기 때문에 실온에서 이틀간 보관된 꽈배기도 쫀득하고 기름내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추억82’ 전홍석 대표는 비법도 일부 공개했다. “반죽에 들어가는 재료가 12가지다. 물 반죽과 물의 양, 물의 온도, 튀김 시간을 정확하게 맞춰야 이 맛을 유지 할 수 있다”며 “수많은 테스트와 실패를 통해 가장 꽈배기다운 맛과 녹아내리는 부드러운 맛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어서 전 대표는 “추억82는 소아부터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서민음식을 제공하고, 브랜드의 궁극적인 목적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이다”라고 말한데 이어 “꽈배기와 핫도그 메뉴를 토대로 차근차근 품목을 늘리고 ‘추억82’라고하면 누구나 음지를 치켜세울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happyyj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