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김창식 부사장 “스토닉 가솔린, 월 3천대 팔겠다”

기사입력 2017-11-30 09:32:31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기아차의 소형 SUV인 스토닉이 경제성과 정숙성에 1,600만원대 가성비로 중무장하고 시장에서 큰 파장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김창식 기아차 부사장은 “파격적인 가격에 내놨다. 누구나 쉽게 다가설 수 있는 1,600만원대에 책정됐기 때문에 소형SUV를 활성화에 기아차 스토닉이 앞장서고 있다”며 “기존에 없던 투톤컬러 적용으로 개성 넘치는 스토닉 가솔린 모델은 최고의 가성비로 월 2천5백 대에서 3천대는 충분히 판매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30일,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사옥에 위치한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 360에서 스토닉 가솔린 모델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 가솔린 모델의 출시는 디젤과 다른 부분인 정숙성을 생각한 유저들까지 흡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2030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춘 도심형 콤팩트SUV를 목표로 개발된 스토닉은 뛰어난 경제성과 최고 수준의 안전성, 민첩한 주행감, 젊고 개성있는 디자인을 중점개발방향으로 설정하고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했다. 이를 통해 지난 7월 1.6 디젤만 출시해 시장을 구성해 왔고, 이번에 폭 넓은 선택을 제공하기 위해 가솔린 모델까지 투입하게 됐다. 

스토닉 가솔린 모델의 파워트레인은 1.4 MPI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고, 디럭스, 트렌디, 프레스티지 등 총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가솔린 SUV 모델임에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1,600만원대(자동변속기 기준)로 가격이 책정됐으며, 공인연비 12.8km/l~12.6km/l로 효율성은 선택에 있어서 최대 강점으로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솔린 모델의 출시와 함께 기아차는 개성과 스타일을 고려한 투톤 루프도 선보이며 젊은 고객층을 적극 공략한다는 목표다. 2030세대 선호도를 고려한 루프 컬러 3종(클리어 화이트, 오로라 블랙펄, 탠 오렌지)을 운영하며, 총 5종의 투톤 컬러 색상 조합이 가능해 고객의 다양한 취향은 물론 디자인 차별화를 높였다. 특히, 가솔린과 디젤 모델의 트렌디, 프레스티지 트림에서 38만원(옵션가)으로 선택 가능하다.

스토닉은 디젤, 가솔린 모델의 사양을 동일하게 운영하게 되며, 가솔린 모델의 경우 1.6 디젤 모델 대비 240만원 낮게 책정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특히, 경쟁 가솔린 SUV와 비교해도 156~200만원 낮은 가격으로 책정해 첫 차로 구입하려는 유저들을 흡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스토닉 가솔린에는 토크 벡터링 시스템 등이 포함된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플러스, 오토라이트 컨트롤, 스마트 코너링 램프 등이 적용되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 경고 기술이 포함된 첨단 주행안전 패키지 드라이브 와이즈를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기아 스토닉 가솔린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디럭스 1,655만원, 트렌디 1,835만원, 프레스티지 2,025만원이다.

happyyj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