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들의 클럽파티, ‘아트스팟(ARTSPOT)’

기사입력 2017-12-10 23:55:01

이거 실화야? 수천 만원 대 작품을 만원부터 경매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클럽입구 계단을 내려서자 벽 사방은 화가들의 작품이 걸려있고, 환호와 박수를 받으며 마술쇼가 펼쳐지고 있었다. 

젊음과 낭만, 예술과 언더그라운드 문화, 개성 넘치는 자유의 거리 홍대 골목의 자그마한 클럽 OTO에 예술가들의 파티다. 

예술인을 조명하는 이색파티 ‘아트스팟(ARTSPOT)’이다. 12월 8일, 국내 최초로 개최된 아트스팟은 4명의 화가와 쉐프, 인디밴드가 함께 참여한 파티로 흥겨운 음악에 맞춰 관중(파티참가자)들과 호흡하며 현장에서 작가가 직접 작품을 그리고 작가의 작품세계를 눈으로 보고 소통하는 페인팅쇼로 펼쳐졌다. 이날 현장에서 완성된 작품을 즉석 경매로 구성됐다. 

이규진 쉐프의 요리와 그레이케이 인디밴드 공연, 디제잉 쇼가 어우러진 이날 행사는 우리나라 미술시장의 작품과 작가를 대중에게 알리고 소통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클럽파티 중에 작가들은 즉발적 드로잉을 무의식으로 그려내는 박경화 화백, 코뿔소작가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김혜주 화백, 국내 최정상 1세대 그래피티(graffiti) 아티스트 닌볼트(NINBOLT)작가, 트라우마를 주제로 작업하는 배태주 작가가 참여했다. 

주최측은 “이번 경매에서 당일 페인팅쇼에서 완성된 작가의 작품은 파격적인 경매를 통해 더 많은 이들에게 원작을 소유하는 것이 특권층만 누리는 것이 아님을 알리고자 했으며, 숨은 곳에서 자신만의 컨텐츠로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예술가들을 응원하는 파티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트스팟 김지영 대표는 “이번 행사를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 작가들과 협의를 통해 수백 만원에서 수천 만원에 호가하는 작가의 작품을 만원부터 경매를 한 것은 파격적이었다”며 “음악이 작품 집중에 방해 하지는 않을까 걱정도 했지만, 클럽공간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에너지와 작가들의 작품 작업은 하나가 됨을 보여줬다. 대중과 호흡하는 예술가의 작품완성 과정을 본 관객들은 더 오래 작가를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대표는 “관객들은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신선한 파티’라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이번 행사는 미술작품을 소장하는 것이 특권층만 누리는 문화가 아님을 알리기 위해 젊음의 ‘클럽’이라는 공간에서 음악과 춤, 맥주와 음식 그리고 예술가와 예술작품의 탄생을 직접 관람하는 행사로 기획됐다”며 “매년 지속적인 파티를 통해 예술활동을 하는 아티스트에게는 대중과의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고 대중에게는 예술을 즐기는 놀이문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happyyj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