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UN, 종로와 청계천 사이 소박한 일본 선술집

기사입력 2017-12-20 00:56:23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진영석 칼럼니스트] 몇 일전 서울에는 큰 눈이 내렸다.

따끈한 오뎅국물이 생각나는 추운 겨울 청계천 거닐다가 종로의 한 골목에서 일본선술집 분위기가 물신 느껴지는 식당을 마주했다.

두 사람이 나란히 걷지 못할 작은 좁은 골목 사이에 보이는 선술집이다. 소박하면서도 깔끔한 분위기의 식당 이름은 ‘IVUN 미사와 선술집’(이하, IVUN), 요리사 김산겸 사장의 일본식 이름 IVUN의 이름을 딴 정통 일본식 선술집이다.

골목길 사이에 소박해 보이는 이 식당의 이미지만큼 문을 열고 들어가니 테이블 4개가 고작인 작은 선술집의 모습에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 

한국에서 일본식 식당을 찾으려면 대부분 ‘이자카야’ 또는 ‘스시’ 등의 전문점을 많이 찾게 되지만 일본 현지의 포장마차 같은 작고, 소박하고, 아기자기 하면서도 섬세함을 느끼기엔 지나지게 상업적인 느낌이 강한 인테리어가 대부분이다. 

그에 비해 IVUN은 벽에 걸린 일본어 메뉴판과 4개뿐인 테이블, 아기자기 한 일본식 인테리어는 추운 겨울 도쿄 외각을 거닐다가 들어선 작은 선술집을 찾은 기분이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공유(김신, 도깨비 역)의 능력이었던 문을 넘어서면 다른 세계가 펼쳐지는 환상을 경험하는 착각을 불러온다. 

많은 메뉴 중에 가장 먼저 선택한 건 당연 따끈한 오뎅이다.

작은 화롯불에 담겨 테이블에 올라온 오뎅국에는 일본오뎅과 특유의 장국 느낌인 국물이 잘 어우러진 깊은 맛을 전해준다. 

여기에 따뜻한 사케 한잔의 조화는 추위에 떨던 몸을 부드럽게 녹여주기 충분하다.

오뎅 육수가 담겨나온 복어 형상의 주전자(?)는 함께한 일행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고 요리가 담겨나온 특이한 그릇들은 이야기 주제가 됐다. 

일행들과 소박한 담소가 물어 익어갈수록 식사와 안주 메뉴는 추가됐다.

그 중 특이했던 메뉴 중 하나는 우리나라에서는 회를 먹을 때나 곁들이는 와사비와 간장으로 만든 듯한 소스에 얇게 슬라이스한 양배추를 무쳐서 그 위에 얹어진 스테이크다.

부드러운 스테이크 식감에 와사비 향과 아삭한 양배추 맛은 이색적이었고 고기와 함께 흔적없이 사라질 정도로 인기였다. 

IVUN은 도쿄에 출장가서 저녁 먹고 홀로 숙소에서 나른함을 이기지 못해 도심을 거닐다 골목길 사이 자그마한 선술집을 찾은 듯한 분위기 속 지극히 평범한 메뉴들로 일본 현지의 그 맛이다. 

화려하지 않은 아기자기한 선술집의 분위기가 이곳에선 소주 보다 취할 때까지 따뜻한 사케를 마시고 싶은 기분이 어색하지 않다.

청계천에서 추위에 떨다가 문을 지나서 펼쳐지는 일본 선술집의 아늑한 분위기 속에 취해보는 것도 무뎌졌던 감성을 녹이기에 충분할 것이다.

happyyj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