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30N TCR 쇼케이스, Kmsa 2018 시즌 출정 완료

기사입력 2017-12-30 04:40:25

Kmsa, i30N TCR로 2018 시즌 슈퍼레이스 GT1과 TCR코리아 참가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국내 모터스포츠 수준을 업그레이드 하게 될 현대 i30N TCR 경주차량이 아시아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모터스포츠를 제시하라면 당연히 투어링카레이스(이하 TCR)라고 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물론 시트로엥과 폭스바겐 등도 TCR 레이스카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흐름 속에서 경쟁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에서도 TCR에 대한 이야기가 지난해부터 제시됐고, 현대 i30N TCR 버전이 핵심 모델로 거론됐다. 그리고 첫 번째 차량이 29일 KMSA(대표 최정원)에 의해 쇼케이스를 갖고 차량에 대한 스펙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특히, 쇼케이스를 진행한 고성능 i30N TCR 모델은 고객에게 인도된 첫 번째 모델이기도 해 이번 행사는 의미가 크다. 

이에 앞서 KMSA 최정원 대표는 지난 12월 11일 독일 알제나우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포츠 그룹에서 고성능 브랜드 N을 베이스 한 트랙용 레이스카 i30N TCR 모델을 인수받았다. 커스터머 레이싱카로는 현대자동차모터스포츠그룹이 공개한 i20 R5에 이은 두 번째 모델로 서킷 레이스를 위한 전용 라인업이기도 하다.

이번에 쇼케이스를 가진 현대 i30N TCR은 고성능차인 i30N을 기반으로 TCR 대회를 위해 개발된 경주용 자동차로 차체 크기는 전장 4,550mm, 전폭 1,950mm 이며, 휠베이스는 2,650mm에 차체 최저 중량은 1,285kg이다.

최고출력 350마력(6,600rpm), 최대토크 460Nm(3,200rpm)의 2.0리터 터보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 및 패들 시프트가 탑재됐다. TCR 규정에 최적화 된 롤케이지, 샤벨트 레이스 시트, 6점식 안전벨트 등의 안전장비가 적용됐다. 

i30N TCR은 현대모터스포츠그룹에서 새롭게 구성된 섀시 등이 접목돼 전문 레이스카임을 제시하고 있다. 서스펜션은 조절식으로 맥퍼슨 스트럿(프런트)과 4암 멀티링크(리어)가 세팅됐으며, 브레이크 시스템은 현대모터스포츠 브랜드 브렘보 6피스톤 캘리퍼와 380mm 디스크(프런트), 2피스톤 캘리퍼와 278mm 디스크가 고성능 모델의 제동 안전성을 갖췄다.   

현대 i30N TCR의 차량가격은 한화로 1억 6,500만원(12만8,000유로)이며, 고객인도가 되기 전 올해 TCR 인터내셔널 중국/두바이, TCR 유럽리그에서 압도적인 차량의 성능을 뒷받침으로 첫 출전 대회 우승과 함께 상위권 성적을 보여주면서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현대 i30N TCR 쇼케이스를 진행한 KMSA 모터스포츠 최정원 대표는 “현대 모터스포츠 그룹에서 처음으로 만든 트랙용 경주차를 첫 번째로 구매할 수 있었던 것도 행운이었다”며,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같이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해 공식 테스트에 앞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정원 대표는 ‘i30 TCR 모델로 국내 모터스포츠 중 프로경기인 슈퍼레이스 GT1 클래스 출전을 진행해 경쟁을 펼치게 될 것”이라며, “하반기부터 진행되는 TCR 코리아에도 출전해 경쟁을 펼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으며, 1월부터 본격적인 테스트를 진행해 타이어 등을 조율하게 된다”고 했다.

happyyj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