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시리즈, 지난해 2만 4220대로 역대 최대 판매실적

기사입력 2018-01-22 20:37:19

BMW 그룹코리아의 성장, 김효준 회장의 업적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자동차는 어떤 모델 일까. 답은 BMW 코리아의 '뉴 520d(이하, 520d)'다. 비록 브랜드 판매량 1위는 경쟁사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게 2년 연속 내줬지만, 최다 판매모델 1위는 놓치지 않았다.

520d는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총 9688대가 판매됐다. 이는 전년 대비 22.5% 증가한 수치다. 판매량이 증명하듯 BMW 모델 중 가장 많이 사랑 받은 것은 5시리즈다. 520d를 포함한 전체 5시리즈는 총 2만 4220대가 팔려 2016년보다 40.3% 성장했다. BMW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무려 41%를 차지했다. 작년에 판매된 BMW 차량 10대 중 4대가 5시리즈라는 얘기다.

이 같은 성과의 배경에 대해 BMW 관계자는 "5시리즈는 디스플레이 키, 반자율주행 기능 등 가격 대비 타사에서는 상위급 모델에 들어가는 다양한 옵션들이 적용된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BMW 코리아는 5시리즈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 2017년 역대 최고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5만 9624대를 기록, 전년 대비 판매가 23.0% 증가했다.  BMW 관계자는 "지난해는 우리에게 매우 긍정적인 한 해"였다며 "처음으로 일본 법인의 판매량도 넘어섰고, 무엇보다 520d가 2년 연속 베스트셀링 모델 1위에 등극했다"고 치하했다. 한국은 전세계 5시리즈 시장에서 5위 내에 드는 중요한 시장이다. 

BMW의 이러한 성장 뒤에는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의 공이 역혁했다. 김효준 회장은 국내 수입 자동차 시장의 역사를 함께 한 인물로, 온갖 '최초' 수식어를 갖고 있는 전설 같은 존재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 1월부로 사장직을 내려놓고, 수입차 업계 '최초'로 한국법인의 회장 자리에 올랐다. 

김 회장은 1995년 BMW에 재무책임자로 스카웃되면서 수입차 시장에 발을 들였다. 이후 행보는 파격적이다. 이름만 존재하는 수준이었던 회사의 기반을 다져 1년 만에 전무로 승진했다. 나라 경제가 휘청였던 IMF 고비를 넘기고, BMW 합류 4년째 되던 해인 1999년에는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그리고는 1년 뒤, 2000년에 아시아에서 최초로 현지인 법인장으로 BMW를 이끌게 됐다. 2003년에는 아시아인 최초로 BMW 독일 본사의 임원으로도 임명됐다. 

고졸 출신의 사장이라는 점도 특이했다. 업계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은 학력의 소유자였다. 수입차라는 업계 특성상 고학력 또는 유학파들이 대다수였기 때문이다. 그의 최대 장점은 성실함이었다. 영어부터 시작해 일에 필요한 모든 것을 흡수했다. 일상의 모든 것이 그에게는 공부의 연속이었다. 한국방송통신대와 연세대 경영대학원의 학위는 모두 사장으로 승진한 이후에 취득했다. 

또 하나는 결단력과 실행력이다. 그의 업적으로는 단연, BMW 그룹 코리아의 성장이 꼽힌다. BMW 그룹의 성장은 한국 수입차 시장의 성장이었다. 그는 누구도 한국 시장에 주목하지 않던 때부터 성장 가능성과 중요성을 강력하게 피력했다. 브랜드 최상위 모델인 7시리즈에 한국어가 독일어와 영어 다음으로 채택된 것은 그의 이러한 노력의 작은 사례 중 하나다. 이 덕에 한국 자동차시장은 BMW 본사 내에서 위상이 상당하다. 7시리즈를 비롯해 대부분의 차종에 한국 고객들의 니즈가 반영되기 때문이다.

수입차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받던 애프터서비스(A/S)에 대한 인식도 개선시켰다. 약 1300억 원을 들여 지난 5월 문을 연 안성 부품물류센터(RDC)도 그의 작품이다. 안성 RDC는 국내 수입차 업계뿐 아니라 해외법인 중에서도 최대규모이다. 내년에는 시설과 더불어 테크니션 등 인재육성에도 힘썼다.

자체 교육 프로그램을 비롯해 지난해 3월에는 한독상공회의소와 협력해 독일의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아우스빌둥(Ausbildung) 프로그램을 들여와 운영 중이다. 또한, 영업과 분리돼 고객의 객관적인 차량 이해를 도와주는 프로덕드 매니저(PD)라는 직무를 적극 도입한 것도 그다. 처음에는 딜러사의 반발이 컸다. 하지만 그는 본사의 지원하에 PD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했다. 사회환원에 대한 생각도 남달랐다. 2011년 BMW 그룹 코리아 미래재단을 설립해 각종 사회공헌 활동부터 어린이 과학 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의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작품은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센터'이다. 아시아에서 최초이자 독일과 미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3번째로 BMW의 드라이빙 트렉과 브랜드 복합공간이 들어선 것. 지난 2014년 문을 연 BMW 드라이빙 센터는 김 회장이 본사를 적극 설득해 건립한 것으로, 축구장 33개를 합쳐놓은 24만m² 규모를 자랑한다.

BMW 그룹 코리아는 이곳에서 단순 제품 전시를 넘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고 있다. 또, 인천공항 인근에 위치해 한국을 방문하거나, 인천공항을 거치는 고객들도 찾는 허브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오픈 이후 지난 여름에 누적방문객 수가 50만 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7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BMW는 지난해와 같은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올해도 다양한 신차를 선보인다. 1분기에 신형 'X2'를 시작으로 총 10종의 신차가 출시된다. 이후에는 3년 만의 부분변경 모델 '뉴 i3(s)'와 '뉴 M4 CS'가 상반기 중에 등장한다. 하반기에는 'X4'와 'X5'의 완전변경 신차,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 'i8' 부분변경 모델이 투입된다. 또, '뉴 i8 스파이더'와 '뉴 M2' 컴피티션도 들여와 전체 라인업을 빼곡하게 채워 증가하고 있는 한국 고객들의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happyyjb@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