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신형 싼타페 미리 봤습니다

기사입력 2018-01-30 20:20:28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을 상대로 미디어 프리뷰를 진행했다. 또한, 신형 싼타페의 렌더링 이미지도 최초로 공개하면서 중형 SUV 시장 공략을 알렸다.

[TV리포트(카리포트)=임재범 기자] 현대자동차 라인업 중에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의 최대 기대주로 꼽는 신형 싼타페가 오는 2월말 출시된다.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을 상대로 미디어 프리뷰를 진행했다. 또한, 신형 싼타페의 렌더링 이미지도 최초로 공개하면서 중형 SUV 시장 공략을 알렸다.

현대차는 이날 행사에서 ‘신형 싼타페는 최근의 캄테크(Calm-Tech) 트렌드를 반영하며 철저히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 관점에서 개발한 신형 싼타페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안전 및 편의사양 등이 구축했음’을 제시했다. 신형 싼타페가 시장에서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갈 것이라는 부분을 표현한 부분이기도 하다. 

신형 싼타페는 지난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로 제품개발 초기부터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인간 중심의 신개념 중형 SUV로 완성됐다. 특히, 디자인에서부터 패키지,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목표고객의 차량 이용 분석 결과를 적극 반영하며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을 상대로 미디어 프리뷰를 진행했다. 또한, 신형 싼타페의 렌더링 이미지도 최초로 공개하면서 중형 SUV 시장 공략을 알렸다.

여기에 신형 싼타페는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이 기본 적용됐다.,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탑승자의 안전을 세심히 배려하는 첨단 안전 신기술을 적용해 적극적인 사고예방에 중점을 뒀다. 

신형 싼타페는 A필러 하단 폭을 축소해 슬림화했으며 창을 달아 사이드미리에 가려진 시야를 확장했다. 또한, 벨트라인 높이를 낮춤으로써 1열부터 2, 3열까지 시계성이 향상됐다. 2열 레그룸은 동급 최대다. 2열 시트 원터치 워크인과 폴딩 및 3열 승하차 보조 손잡이를 마련해 3열 승하차 편리성을 갖췄으며, 테일게이트 오픈 속도 조절을 통해 사용 안전성과 화물적재공간 증대 등 다양한 패키지 기술로 최상의 주행환경을 갖췄다. 

미디어 프리뷰와 렌더링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신형 싼타페는 웅장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다. 소형 SUV 코나, 수소전지 SUV 넥쏘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확고해졌다. 차체크기는 기존 산타페에 비해 전장은 80㎜, 휠베이스 65㎜가 늘어나면서 좀더 큼직한 모습으로 다듬어졌다. 

전면디자인은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로 웅장함을 극대화했으며, 주간주행등(DRL)과 메인램프를 상하로 나눠 분리형 컴포지트 램프로 디자인 됐다.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보닛 사이는 메탈 크롬으로 좌우 가로지르는 라인이 적용되면서 넓고 안정된 얼굴이다. 날렵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업그레이드 됐다. 

사이드는 안정감 넘치는 비례를 바탕으로 매끈하고 근육질의 루프라인이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간결하고 날렵하게 뻗은 사이드캐릭터 라인이 차체 전체에 조화를 이루며, 역동성이 강조됐다. 리어는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 및 범퍼 디자인으로 당당함을 갖춰 기존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을 완성됐다.

실내공간은 슬림하면서도 부드러운 라운드 디자인을 기본으로 곳곳에 크롬디자인을 적용했고, 도어는 메탈과 카본이 추가되면서 스포티함을 높였다. 좀더 선명하게 표시되는 계기판은 시인성이 월등히 높아졌다. 계기판 가운데 자리한 6인지 TFT LCD를 통해 각종 주행정보를 표시해준다. 화면을 통해 4륜 구동 배분력을 실시간 그래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appyyjb@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