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에 반하다' 첫 촬영 스틸컷…정경호-김소연-윤현민 포착

기사입력 2015-02-16 13:34:2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지영 기자] '순정에 반하다'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이 첫 촬영에 나섰다.



16일 JTBC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연출 지영수, 극본 유희경,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도레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의 첫 촬영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경기도 파주의 한 카페에서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의 첫 촬영에 임한 세 주인공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이 포착됐다. 이들은 첫 촬영에 대한 설렘과 기대감을 듬뿍 담은 밝은 미소를 보이며 등장해 스태프들을 한 명 한 명 찾아가 인사를 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은 촬영 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집중하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상대배우와의 호흡과 동선을 꼼꼼히 체크하는 등 이번 작품에 남다른 열의를 보였다.



먼저 정경호는 스타일리쉬한 수트와 깔끔하게 올린 헤어스타일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피도 눈물도 없는 냉철한 기업 사냥꾼 '민호' 역을 완벽히 연기해냈다. 특히 극중에서는 까칠한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다가도 카메라가 꺼진 후엔 특유의 유쾌한 모습으로 돌아와 촬영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며 분위기를 주도하기도 했다고.



'순정' 역의 김소연은 따뜻한 톤의 의상과 청순한 메이크업으로 등장하며 특유의 매력적인 모습을 고스란히 드러내 전 스텝들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는 후문. 이어 사진 속에서 항상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을 통해 극중 그녀의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소연이 맡은 순정은 똑 부러진 성격의 비서로, 주변 사람들을 세심하게 챙기고 아끼는 따뜻한 마음의 소유자다. 김소연은 힘든 촬영 일정에도 불구,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으며 스태프 한 명 한 명 신경을 써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윤현민은 '순정에 반하다'에서 여자들의 로망이자 일명 엄친아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 단정하면서도 심플한 수트 차림을 통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극중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며 카메라가 꺼진 후에도 함께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세심히 신경 쓰는 모습을 보여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일 활약에 대한 기대감까지 배가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순정에 반하다'에서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며 완벽한 연기를 펼친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은 촬영 중간 내내 힘든 내색 없이 열정적인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남다른 열의를 보였다.



제작사 측은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은 첫 촬영임이 무색 할 만큼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와 집중력이 뛰어났다. 완벽한 연기로 스태프들의 찬사가 끊이지 않았다”며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가 따뜻하고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순정에 반하다'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JTBC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남이 새 심장을 얻은 후 오직 한 여자에게만 뜨거운 가슴을 지닌 감성 충만한 순정남으로 180도 달라지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힐링 드라마. '하녀들' 후속으로 4월 초 첫 방송될 예정이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주)김종학프로덕션, (주)도레미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